기사검색

전주시, 마이스(MICE) 산업 육성을 위한 전시컨벤션센터·호텔 건립 ‘첫 단추’

가 -가 +

홍준형
기사입력 2021-06-14



[유레카매거진=홍준형 기자] 전주시는 행정안전부 산하기관인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이 전주종합경기장에 시민의 숲 1963’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전시컨벤션센터·호텔 건립사업에 대한 지방재정 투자사업 타당성 조사 용역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을 통해 전주시 지역 내 열악한 마이스 산업 기반을 강화하는 동시에 정부가 선정한 국가관광거점도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꼭 필요한 SOC 시설들을 건설할 계획이다.

 

전시컨벤션센터의 경우 국제 규모의 전시장과 국제회의장 등이 갖춰지게 되며, 마이스(MICE) 산업은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s), 컨벤션(Convention), 이벤트와 박람전시회(Events & Exhibition)를 융합한 새로운 산업을 뜻하며, 이를 통해 미래먹거리인 마이스(MICE) 산업을 활성화하고 글로벌 관광객 유치를 통해 국가관광거점도시 위상을 강화할 목적이다.

 

올 연말 완료 예정인 타당성 조사 용역에서는 종합경기장에 전시컨벤션센터와 호텔을 짓는 게 시민의 편익과 수요에 맞는지, 지방재정 투자사업으로 타당한지, 재원 조달은 가능한지 등 사업 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이뤄지게 된다.

 

시는 결과가 나오는 대로 행정안전부에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의뢰할 계획이며, 투자심사가 통과되면 전시컨벤션센터와 호텔의 규모, 건립시기, 운영방법 등을 확정해 전주시의회로부터 공유재산 관리계획 등의 승인을 얻을 방침이다.

 

그리고 오는 2025년에 각종 인허가와 기본 및 실시설계 등 행정절차를 이행한 뒤 전시컨벤션센터와 호텔을 완공한다는 구상이다.

 

박영봉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종합경기장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준다는 계획에 따라 사람, 생태, 문화를 담은 시민의 숲을 조성하고 MICE 산업을 이끌어갈 전시컨벤션과 호텔을 건립하는 등 새로운 랜드마크와 성장거점으로 만들어가는 과정을 한 단계 한 단계 밟아 나갈 것이라며 혁신도시 입주기관의 대규모 국제회의와 전시 수요를 충족하고 제3금융도시가 갖춰야 할 기반시설로 전시컨벤션센터가 건립되면 고용 유발 등 대규모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 1963년 도민과 시민의 성금으로 지어진 전주종합경기장에 예술체험을 할 수 있는 예술의 숲, 생태놀이터로 꾸며지는 놀이의 숲,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의 특색을 살린 미식의 숲, 국제 규모 전시 컨벤션센터가 들어서는 MICE의 숲, 정원의 숲 등 다섯 가지 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유레카매거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