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부산 영화의전당이 10년 만에 시민들 곁으로 온다

가 -가 +

홍준형
기사입력 2021-07-05

▲ 부산 영화의전당

 

[유레카매거진=홍준형 기자] 부산시가 올해로 개관 10주년을 맞은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을 활성화할 목적으로 계획을 수립하여 하반기부터 추진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영화의 전당 활성화 계획은 단기적, ·장기적 계획으로 나눠 시행된다.

 

단기적으로는 영화의전당 건물을 영화의전당 사이니지 조성(비프힐, 광장 등), 시네마 라이브러리 운영(더블콘), 10주년 기념전시 개최(씨네마운틴), 식음료·편의시설 전문업체 유치(비프힐), 뷰카페 운영(야외광장) 등 각종 시민친화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그리고 야외공간 활성화를 위해 야외무대 프로그램(수요야외상영회, 토요야외콘서트 등)을 정례화하고, 다음들부터 야외극장에서 스트리트댄스 퍼포먼스 대회인 ‘2021 댄스워(dancewar)’를 개최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야외 LED를 연계한 영상을 개발하고, LED 전광판을 활용해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이색적인 행사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야외극장에 부산의 근현대사를 가요와 트로트 음악으로 스토리텔링한 뮤지컬 등을 영화의전당 대표 레퍼토리 프로그램으로 정착해 나갈 예정이다.

 

이렇게 영화의전당은 경영 확장을 위해 효율성과 책임성을 강화할 수 있는 조직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유레카매거진. All rights reserved.